“모두를 위한 AI”, 구글 ‘AI 퍼스트’ 세계 전환 선언

“모두를 위한 AI”, 구글 ‘AI 퍼스트’ 세계 전환 선언

99
0

‘구글 I/O 2017’ 17일 개최해… 기조연설에 순다 피차이 구글 ceo

구글의 개발자 컨퍼런스인 ‘구글 I/O 2017’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17일(현지시각) 열렸다. 세계 최대 IT 개발자 회의인 구글 I/O는 구글의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발표하는 자리다. 또한 개발자에게 구글의 기술과 플랫폼을 소개한다.

올해 I/O에서는 모바일 퍼스트(mobile-first) 세계에서 AI 퍼스트(AI-first)의 세계로의 전환으로 인해 새롭게 구성된 구글의 다양한 제품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기조 연설자는 순다 피차이 구글 CEO였다. 그는 ‘모두를 위한 인공지능’이라는 주제로 모바일 세계에서 AI 퍼스트를 선언했다.

다음은 기조 연설 요약문이다.

올해로 구글에서 일한 지 13년째가 되었다. 한 가지 놀라운 점은 정보를 누구나 접근 가능하고 유용하게 하자는 구글의 창립 미션이 제가 입사했을 때만큼이나 현재도 시의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구글은 심층적인 컴퓨터 공학과 통찰력을 활용해 복잡한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한다.

가장 복잡한 문제들은 대개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는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구글을 일상의 일부로 삼게 되었다. 안드로이드 월간 활성 기기수는 20억 개 이상이며, 유튜브는 10억 명이 넘는 총 사용자 수와 매일 10억 시간이 넘는 시청 시간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 사람들은 구글 지도를 이용해 매일 10억 킬로미터 이상의 길찾기를 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은 모바일 컴퓨팅으로의 전환 없이는 불가능했을지도 모른다. 모바일 전환을 통해 구글은 모든 자사 제품들을 새롭게 구상하게 되었고, 멀티 터치 스크린과 같은 새로운 상호 작용 모델들을 반영할 수 있도록 제품들을 새롭게 개발했다.

현재 컴퓨터의 새로운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바로 모바일 퍼스트(mobile-first) 세계에서 AI 퍼스트(AI-first)의 세계로의 전환이다. 더욱 자연스럽고 매끄럽게 기술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세계를 위해 구글은 제품들을 새롭게 구상하고 있다.

이제껏 구글 검색은 텍스트와 웹페이지를 이해하는 구글의 역량에 기반에 구축되었다. 하지만 딥 러닝 분야의 발전 덕분에 이제 구글은 이미지, 사진, 영상 및 음성을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사람들에게 유용하게 만들고 있다. 이제 카메라는 ‘볼 수’ 있으며, 핸드폰에게 말을 걸고 답을 얻을 수 있다. 음성과 비전은 키보드나 터치 스크린만큼이나 컴퓨팅에서 중요해지고 있다.

구글 홈(Google Home)은 목소리들을 구분해 사용자들이 구글 홈과 상호 작용할 때 더욱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이에 더해 구글은 이제 스마트폰 카메라를 도구로 활용해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들고자 한다.

비전 기반의 컴퓨팅 능력이 결합된 구글 렌즈(Google Lens)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것을 이해하고, 해당 정보에 기반해 사용자가 행동을 취하도록 돕는다. 만약 예전에는 라우터 뒤쪽에 있는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보기 위해 책상 아래로 기어들어갔다면, 이제 스마트폰이 비밀번호를 알아서 인식할 것이다. 이에 더해, 사용자가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로그인하려고 한다는 사실을 이해하여 자동으로 로그인을 시켜준다.  구글은 우선 구글 렌즈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포토에 도입할 예정이며, 향후 다른 제품들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구글 CEO 순다 피차이 “모두를 위한 AI 만든다”
클라우드 TPU. 머신러닝을 위해 맞춤제작 되었다. 64개의 기기들을 11.5 페타플롭 머신러닝 슈퍼컴퓨터인 TPU 팟으로 연결할 수 있다. <출처: 구글>

이 모든 것은 적합한 컴퓨터 아키텍처를 필요로 한다. 지난해 I/O에서 구글은 자사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하는 1세대 TPU를 발표했고, 오늘 차세대 TPU인 클라우드 TPU를 발표한다. 클라우드 TPU는 추론과 트레이닝에 최적화되어 있으며, 엄청난 양의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 구글은 클라우드 TPU를 구글 컴퓨트 엔진(Google Compute Engine)에 도입해 기업들과 개발자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구글 CEO 순다 피차이 “모두를 위한 AI 만든다”
구글.ai에서 출시된 새로운 도구는 연구자들이 유전자변이주를 더욱 빨리 발견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 <출처:구글>

뿐만 아니라 구글.ai(Google.ai) 를 통해 AI와 관련된 모든 기능을 통합하고, 이 분야의 연구원, 개발자, 기업들이 업무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구글.ai는 연구원과 과학자 및 개발자를 팀으로 구성해 다양한 분야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한 예로 구글은 인접 림프절로 전이되는 유방암을 발견하는 알고리즘을 개선하기 위해 머신러닝을 활용한다. 또한 구글은 연구원들이 물질, 나아가 인간 유전자의 기본 요소들을 순서화하는 데에 있어서 AI가 시간과 정확성 측면을 향상시켜주는 것을 확인했다.

구글 CEO 순다 피차이 “모두를 위한 AI 만든다”
구글 포 잡스 <출처: 구글>

그 외에도 구글은 새 이니셔티브인 일자리 서비스 ‘구글 포 잡스(Google for Jobs)’를 통해 기업들을 직원이 될 가능성이 있는 이들과 연결시켜주고, 구직자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도록 돕는다. 이 노력의 일환으로 구글은 수주 내 ‘검색’에 새로운 기능을 출시한다. 이 기능을 통해 전통적으로 검색하기 어렵고 분류하기 어려운 서비스, 유통 분야의 직업을 포함한 다양한 경력과 직급의 일자리를 찾는 것을 도울 예정이다.

진정으로 AI 퍼스트 세계에 진입하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그러나 사람들이 활용할 수 있는 도구와 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모두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면 보다 더 빠른 시일 내에 모든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NO COMMENTS

LEAVE A REPLY